STYLE - 최신 패션 트렌드와 셀러브리티의 스타일에 관한 모든 것

homestyle

[SUIT] 아찔한 슈트 한 벌

잘 갖춰 입은 슈트 한 벌은 드레스보다 아찔하다.


에디터 최수지 사진 스타뉴스DB


남자의 유니폼, 슈트가 올가을 여자를 유혹한다. 드레스와 달리 남성적인 슈트는 여자를 더욱 시크하게 만드는 실루엣이다. 또한 슈트가 주는 긴장감은 섹시함마저 느끼게 한다. 슈트를 입을 때 대부분 스틸레토 힐을 매치해 갖춰 입은 느낌을 낸다. 이보다 캐주얼한 무드를 살리고 싶다면 스포티한 스니커즈나 슬립온을 매치하는 것도 좋다. 체형에 자신 없다면 넉넉한 핏으로 신체 결점을 가리면 된다. 이처럼 평소와는 다른 매력을 어필할 수 있어 슈트는 여자 스타들에게도 인기다. 눈살 찌푸려지는 노출 없이도 근사하게 차려입은 스타들의 슈트 패션을 살펴봤다.





이다희 - 키가 크다면 이다희처럼 슈트에 스니커즈를 매치해보자. 밝은 레드 컬러 슈트에 스니커즈를 신어 활동성을 강조했다. 다만 스니커즈는 다리가 짧아 보일 수 있으니 팬츠는 조금 짧은 걸 골라 복사뼈를 드러내자.

 

소녀시대 수영 - 마른 몸매의 대명사답게 올 화이트 슈트 룩을 연출했다. 화이트 컬러 슈트에 이너까지 화이트로 입었다. 대비되는 블랙 힐과 레드 립으로 깔끔한 슈트 패션을 완성했다.

 

김고은 - 김고은은 톤 다운된 핑크 슈트에 화이트 펌프스 힐을 선택했다. 손에 든 백과 시계가 투박해 다소 아쉬움을 남긴다. 그럼에도 스타일링과 헤어 메이크업이 잘 어우러져 그녀만의 자연스러운 매력이 부각되었다.

    




이영진 - 이영진은 시크한 슈트 룩을 보여줬다. 그녀는 데님 블루 컬러 재킷에 밴딩 팬츠로 이뤄진 독특한 슈트를 착용했다. 한쪽만 착용한 이어링에 웬만한 남자보다 뛰어난 슈트 핏까지. 역시 모델의 패션 센스는 달랐다.

 

김희애 - 드라마 <미세스캅>으로 돌아온 배우 김희애. 보디라인을 잘록하게 드러내는 블랙 슈트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허리 뒷부분에서 옆까지 이어지는 커팅으로 섹시함도 놓치지 많은 영민한 패션 센스가 돋보인다.

 

천우희 - 충무로 섭외 영순위 여배우 천우희. 공식 석상에서 블루 슈트를 선택했다. 어정쩡한 핏과 소매 길이가 어색하지만 자신만의 패션 스타일을 찾아가고 있는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전지현 - 최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전지현의 슈트 룩. 화이트 셔츠에 시폰 타이, 도트무늬 슈트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얇은 힐의 오픈 토 슈즈가 멋스러움을 배가했다. 연기도 패션도 대체 불가인 전지현의 똑똑한 스타일링이 빛난 순간이었다.

 


List
스타뉴스
THE STAR SNS facebook twitter